D.S

www.ciokorea.com

JPD 빅데이터 연구소, 빅 데이터 환율 예측시스템 개발 - CIO Korea

JPD 빅데이터 연구소, 빅 데이터 환율 예측시스템 개발 - CIO Korea JPD 빅데이터 연구소, 빅 데이터 환율 예측시스템 개발 빅 데이터 CIO KR JPD 빅데이터 연구소가 8년간의 일일 환율 자료와 관련된 빅데이터를 분석해 ‘지능형 환율 예측시스템’을 개발했다고 밝혔다. 연구소 장수진 대표는 “환율 예측 서비스는 8년간, 약 3,000일의 65개 경제 지표와 관련된 국내,외 지표들을 매일 수기로 입력해 완성했다”라며, “독자적인 일일 경제지표, 산업지표, 물가 지표까지 지속적으로 개발해 축척된 지표들을 융합해 이 환율 예측시스템을 완성했다”고 설명했다. JPD 빅데이터 연구소는 환율 예측시스템에 의한 검증과 정확도에 대해서는 이미 8년의 과거 데이터로 누구든 검증할 수 있도록 연구 자료를 공개할 예정이며, 향후에도 얼마나 정확한지에 대한 의구심에 대해서는 그간 예측 분석된 결과로 입증할 수 있다고 밝혔다. 장 대표는 특히 “기존 빅데이터 분석 프로그램에 의하여 나온 패턴이나 결과가 아니라 모든산출 공식이나 함수를 개발하여 만들어 낸 알고리즘에 의해서 완성된 예측 시스템이기 때문에 외부의 특별한 영향에 의하여 오차가 발생되어도, 실시간 추적 및 보정이 가능하도록 되어 있는 지능형 알고리즘”이라고 말했다. JPD 빅데이터 연구소는 지능형 빅데이터 환율 예측시스템(Wi-Fi : Weekly Infographic Forecasting Index)의 경제적 효과가 매년 10조원 이상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. ciokr@idg.co.kr 인쇄